오후 2시 나의 하루

어느 날, 광고 회사에 다니는 절친 L양으로부터 예상치 못한 오후 2시의 싸인을 받아들었다

내 나이 벌써 28이다. -_-;

근데 내 이름 옆에 하트 표시도 있는거다. 주책맞게 떨려서 교무실에서 만세 삼창을 외치고~

주변에 자랑을 하고

그 때는 옥캣만 좋아했으므로 "아 왜 옥택연 싸인만 있으면 되는데 왜 쓸데없이 여섯명 다 해줬대?" 라는 망언을

퍼부으면서 고이고이 모셔뒀는데 - 이 때는 리드자 미쿡으로 가고 없었을 때 -

솔직히 몇 달 전만해도 빠심이 충만치 못했으므로 오후반에는 리드자, 옥캣, 쿤. 밖에 몰랐던 것이었다.

 


(사실 지금도 우영이랑 준호는 잘 구별이 안 간다. 으헝헝)

그러다 시간이 지나면서 워낙 공중파에 아그들이 많이 나오다보니

안면분간능력 심하게 딸리는 나도 이젠 애들 이름을 다 외우게 되고, 또 내가 몰랐던 멤버들의 귀여운 면모도 알아가면서

그간 잠재되어 있던 빠심이 대동단결.

중2 때 강타와 토니를 쫓아다녔던 빠심이 되살아나면서 활활 불타는 거지 뭔가. 아이고.


졸리워서 더 이상 길게 쓸 수는 없겠지만

내 진심으로 고3 생활 또 해도 좋으니 내가 10년만 어렸으면 좋겠다. 라고 생각을 했었다.

어차피 뭐..고3 때 별로 열심히 하지도 않았잖아-_-???


젠장. 옥택연을 오빠라 부르지 못하고 옥캣 거리고만 있으니...ㅠㅠ

진짜 사람으로 태어나서 옥택연 같은 남자 한 번 못 사귀고 죽는다는 게.. 라는 생각까지 드니

이제 내가 진짜 아줌마가 된 것 같은 기분이다.

보고만 있어도 배가 부르고 키도 큰 게. 근육도 시원시원하고. (나 원래 초식남 좋아했는데..)

무엇보다도 얘 눈망울을 보면 똘망똘망한 게 내가 평소 좋아하는 캐릭인 "똘똘이 스머프" 같아서 좋다.

(그러나 실상은 옥병신-_-;)


찢택연. 옥병-_-신, 옥발-_-기, 옥자왕, 옥대리 등의 별별 별명으로 가끔은 팬들이 너무 얘를 굴린다는 걱정도 되는 데

약간의 설정일 수도 있었겠지만 화목해 보이는 가족모습과 자주 웃는 모습을 보니까 성격도 좋아보여서

본인이 상처를 받지 않고 지금의 인기를 즐기는 것이 좋겠지. 흠흠.

워낙 요즘은 인기라는 게 한 방에 훅. 가버리곤 하니까..

다만 웃는 모습이 조금 어색한 데, 활동 잠시 쉴 때 치과를 방문해 보면 (응?) 개선할 수 있을 듯.


그나저나 나름 엄친아인 택연이의 어머니가 나의 대학 동문 선배님이란 루머내지 fact가 돌고 있던 데

괜히 선배님 드립 한 번 쳐 봄. 히히히.

아마 나중에 아주 나중에 시간이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을 때

혹은 우울할 때는 진지하게 우리 택연씨의 매력에 대해서 포스팅을 해 볼까 하는데

이미 포화상태려나 ㅎㅎ


택연 오빠 꺅꺅 거리는 중고딩들이 진정 부럽도다.

오빠를 오빠라고 부르지 못하니 오빠를 오빠라고 부를 수 있게... 호빠호빠? 흠. 의도한 건 아니었는데..

 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mouse block